할머니에게 명예와 인권을!

일본군 '위안부'용어,강제동원

일본군‘위안부’란?
1930년대부터 1945년 일본의 패전에 이르기까지 일본군이 제도적으로 ‘군위안소’를 설립하여 점령지와 식민지 여성들을 동원하여 성노예로 만든 범죄를 일컫는다.

범죄의 주체인 일본군을 명기하고 역사적인 용어로서의 위안부를 따옴표 안에 넣어 일본군‘위안부’로 표기하며, 영어로는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으로 표현하여 ‘성노예’라는 범죄의 본질을 드러낸다.

※ 종군위안부 : ‘종군’에는 자발적이라는 의미가 포함되어있다.
※ 정신대 : 일본의 전시체제 돌입과 함께 조선의 노동력을 강제동원한 제도. 여성의 경우 여자(근로)정신대라는 이름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됨
황금주 할머니의 젊은시절 : 할머니는 13세 되던 해인 1939년 연행되어 해방이 되기까지 만주 등지에서 일본군‘위안부’로 살아야했다. 군용트럭으로 이동하는 ‘위안부’들
강제동원
1932년 초 상해사변 때 일본군인들에 의한 강간사건이 빈번해지자 점령지역에서의 반일감정이 고조되었고 군인들이 성병이 감염되는 일이 발생하여 전쟁수행에 차질이 빚어지게 된다. 이에 따라 ‘위안소’ 제도가 도입되고 식민지 및 침략지 여성들의 동원이 시작되었다. 한국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들의 실태조사를 통해 확인된 바로는 연행 당시의 나이가 11세에서 27세에 이르며 대다수 취업사기나 유괴, 납치 등의 방식으로 동원되었다.
‘군위안소’ 종업부 등 모집에 관한 건 : ‘위안부’징집에 있어 일본육군성의 관여를 드러내는 문서 일본군 ‘위안소’ 분포도
본 페이지에 게시된 이미지와 자료의 콘텐츠 저작권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소유이며, 콘텐츠의 전부 혹은 일부를 전재,복사,양도,재배포,변조,출판,판매,게시하거나 기타의 목적으로 사용하고자 할 경우에는 반드시 명시적 동의를 얻은 뒤 사용하여야 합니다.